스타벅스, 페이스북 등 SNS 광고 중단 발표
상태바
스타벅스, 페이스북 등 SNS 광고 중단 발표
  • 이태문
  • 승인 2020.06.30 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셜미디어의 차별과 혐오 콘텐츠 방관에 경고하며 대책 촉구

세계 최대 커피 체인 스타벅스가 페이스북을 포함한 모든 소셜미디어(SNS) 광고의 중단을 발표했다. 

스타벅스는“광고 중단 결정은 소셜미디어에서 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인 혐오 발언이 확산되는 걸 막기 위해서”설명하면서 "관용적인 쇼셜미디어 커뮤니티를 위해 기업과 함께 정계와 학계 등도 힘을 합쳐야 한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소셜미디어의 광고 중단은 스타벅스 외에도 코카콜라, 유니레버, 혼다 등 글로벌 기업들이 잇따라 결정한 상태로 갈수록 더 확산될 전망이다.

한편, 미국 시민단체들은 인종차별 등 혐오 게시물을 적극적으로 규제하지 않는 페이스북에 광고를 중단하라는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온라인상에서도 '이익을 위한 혐오 중단(The Stop Hate for Profit)' 해시태그가 확산 중이다.

이에 노스페이스, 파타고니아, 레이 등이  페이스북 및 페이스북 소유 인스타그램에 광고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미국 최대의 이동통신업체인 버라이즌커뮤니케이션스와 할리우드에서는 영화 배급사인 매그놀리아 픽처스,그리고 아이스크림 제조업체인 벤 & 제리스 등도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료 광고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26일 부적절한 게시물과 광고 대책의 강화를 발표했지만, 페이스북 광고 중단 사태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