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임시완, 코스모폴리탄 20주년 기념호 커버 장식... '런온''보스턴 1947''비상선언'으로 
상태바
돌아온 임시완, 코스모폴리탄 20주년 기념호 커버 장식... '런온''보스턴 1947''비상선언'으로 
  • 박홍규
  • 승인 2020.09.02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임시완이 코스모폴리탄 창간 20주년 기념 커버를 장식했다.

최근 ZE:A의 ‘후유증’이 역주행하며 인기를 몰고 있다. 이에 “백댄서인 줄 알았는데 애들이 하나씩 마이크를 갖고 나온다”라는 댓글에 대해, 임시완은 “ZE:A로 함께 활동할 때 멤버들의 매력이 잘 드러나지 않았다는 분들도 있는데, 그건 제국의 아이들이 다양성에 초점을 둔 그룹이었기 때문일 거예요. 전체에 맞는 스타일을 고집하기 보다는, 멤버 9명이 각기 다른 콘셉트를 잡아야 한다는 의무감이 있었거든요. 어떤 모습으로든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에 대해 멤버 모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어요“라며 '후유증'은 “그때도 지금도 우리 노래 중에 제일 좋아하는 곡“이라 밝혔다.

아이돌 출신이라는 사실을 드러내기 꺼려하는 배우도 많다. 그러나 임시완은 “노래는 제 인생에서 놓고 싶지 않아요. 우리의 노래를 누군가가 좋아하고 따라 불러준다는 것에 대한 전율이 컸거든요. 그래서 종종 팬미팅 에서 공연을 하며 무대를 완전히 떠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제가 가수였던 걸 부정하는 순간 내 20대의 시간이 함께 부정되는 건 아깝잖아요. 더불어 연기할 때 그런 경험을 응용하면서 즐기는 게 나의 강점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이고요. 새 드라마 '런 온'에서 혹시라도 OST를 부를 기회가 있으면 참여하려 욕심을 내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임시완은 선배 배우 송강호와 영화 '변호인' 이후 '비상선언'에서 재회하는 소감도 공유했다. 

“송강호 선배님께 출연 확정 후 전화를 드렸어요. 연기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던 신인 때 만났는데, 다시 만나 기쁘기도 하고 긴장되기도 해요. 그때보다 ‘선배님, 제가 이 정도로 성장했습니다’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도 있고, 동시에 내가 그때의 그 순수함을 잃어버렸다고 판단하시면 어쩌지 하는 걱정도 있어요”라며 송강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평소 선배 배우들과 좋은 케미를 자랑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선배들과 같은 작품을 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일인데, 그럴수록 제가 먼저 다가가는 게 맞는 것 같아요. 저는 선배들께 궁금한 게 많아요. 한 분야에서 대단한 업적을 쌓기까지 남다른 어떤 무언가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그런 노력을 배우고 싶은 마음이 커요”라며 싹싹하고 적극적인 후배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임시완의 진면목을 발견할 수 있는 숨겨진 명작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하라 1997'이오. ROTC 오빠로 특별출연을 한 적이 있어서 숟가락 얹고 싶어요. 하하. 촬영도 몇 분 만에 끝날만큼 짧은 분량이지만, 저도 엄연히 '응답' 시리즈에 출연했다고 할까요”라며 웃어보였다.

현재 임시완은 1947년 보스턴 국제 마라톤 대회에 나선 우리나라 선수들의 이야기를 다룬 '보스턴 1947'의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또 영화 '비상선언'과 12월에 방영할 드라마 '런 온'을 촬영 중이다. 

그는 “새 드라라 '런온'에서 드디어 가뭄에 콩 나듯 하는 ‘로코’ 연기를 하게 됐어요. 스프린터 역을 맡았는데, 앞만 보고 달려야 하는 인물이 계속 뒤를 돌아봐야 하는 일을 하는 번역가를 만나면서 변해 가는 이야기에요. 주인공들이 서로의 언어를 닮아가는 게 관전 포인트인데 유독 대사의 말맛이 좋거든요. 기대하셔도 좋아요”라며 컴백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임시완의 자세한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2020년 9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올해로 창간 20주년을 맞이한 코스모폴리탄 코리아는 생리대 기부 챌린지 캠페인에 나선다. 독자가 챌린지 영상에 참여하면 참여한 숫자만큼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생리대를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챌린지 영상은 코스모폴리탄의 SNS를 통해 공개됐다. 
 
또한 코스모폴리탄은 20년간 사랑해준 독자들에게 감사하며 끊임없이 도전하는 당신들을 응원한다는 의미의 ‘코스모폴리탄 챌린지’라는 주제 아래 독자들의 목소리를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에 실어주는 이벤트 등 다채로운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진 : 코스모폴리탄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