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현대차 정몽구 재단, 9년간 사회적기업 238개 육성·일자리 1923개 창출
상태바
현대차그룹-현대차 정몽구 재단, 9년간 사회적기업 238개 육성·일자리 1923개 창출
  • 황찬교
  • 승인 2020.09.2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사회적기업 육성 프로그램 'H-온드림'이 지난 9년간 238개의 사회적기업을 육성하고 1923개의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며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육성 기업의 누적 매출 또한 862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대차그룹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H-온드림 데모데이' 행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H-온드림' 사업의 경제적·사회적 성과를 공유했다. 

'H-온드림' 사업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기업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운영해오고 있는 맞춤형 창업 지원 사업이다.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의 육성에 집중하는 '인큐베이팅(incubating)' 부문, 사업이 이미 성숙기에 접어든 기업의 성장을 돕는 '엑셀러레이팅(accelerationg)' 부문으로 나눠 운영되며,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기업마다 최대 1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창업교육 및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H-온드림 데모데이'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사회적기업을 알리고 투자 유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행사로,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 등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웨비나[1] 형식으로 진행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H-온드림' 사업의 성과를 발표하고, 이 같은 성과를 기반으로 사회적기업 육성 플랫폼의 아시아 진출, 사회적기업 간 지속적인 교류와 시너지 창출을 위한 효율적 커뮤니티 구축, 창업 인재 육성을 위한 신규 프로그램 확장 등 'H-온드림 사업'의 새로운 방향성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H-온드림 사업'은 꾸준히 사회적기업들을 응원하며 이들이 우리 사회의 한 축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아시아의 대표 창업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 고용노동부와의 협약을 통해 2022년까지 총 340억 원을 투자, 청년 일자리를 위한 사회적기업 성장 단계별 지원,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를 위한 노인 요양 사업 강화 및 치매노인 지원 사업 신설, 신중년 일자리를 위한 재취업 일자리 창출 모델 구축, 소상공인 창업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신규 일자리 3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진 = 현대차그룹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