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그리고 로운, 안기고 싶은 포근한 남친짤 화보 공개!
상태바
노스페이스 그리고 로운, 안기고 싶은 포근한 남친짤 화보 공개!
  • 박홍규
  • 승인 2020.11.23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거진 싱글즈가  페트병을 플리스로 재탄생 시키며 시선을 집중시켰던 친환경 패션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홍보대사 로운의 스타일리시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로운 본연의 밝은 에너지가 노스페이스의 건강한 이미지와 조화를 이루며 긍정적인 에너지의 화보를 완성했다. 

이번 촬영에서 로운은 프로페셔널한 표정과 포즈로 에코 다운 재킷과 에코 백팩에 이르는 다양한 스타일을 거침없이 선보이며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새로운 남친짤을 무한 생성했다. 그는 훈훈한 외모와 완벽한 비율로 다운 재킷인 차콜 컬러의 1992 에코 눕시 재킷과 백팩인 에코 빅 샷을 완벽하게 소화하는가 하면, 탄 컬러의 다운 재킷인 1996 에코 눕시 재킷으로 남친 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이 모여 만든 ‘에코 컬렉션’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링 원단으로 만든 에코 플리스를 선보이며 지속 가능한 패션의 가능성을 보여준 노스페이스가 다운, 백팩, 슈즈로 ‘에코 컬렉션’을 확장하며 또 한 번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이번 시즌에 출시된 의류, 신발, 가방 및 용품 등 100개 스타일이 넘는 제품에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가 적용되었다. ‘에코 빅 샷’은 24개의 페트병을 재활용했고, 여기에 생분해가 가능한 천연 울 인솔과 리사이클링 가죽을 적용한 친환경 스니커즈 ‘헥사 네오’와 미생물에 의해 완벽하게 분해되는 재킷 등도 함께 선보였다. 로운은 “플라스틱은 차갑고 딱딱하다는 이미지가 있었는데 신기할 정도로 포근했다”라며 에코 컬렉션의 뛰어난 기능과 보온성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속 가능한 행보와 합리적인 소비의 만남에 로운도 함께!
배달 음식을 시킬 때마다 생기는 일회용품 쓰레기 때문에 지구에 미안함을 느낀다는로운은 “의무감은 항상 느끼지만 스스로 핑계를 대며 미뤄왔던 것 같다”라며 심각한 환경문제에 대해 깨달은 바를 소신 있게 밝혔다. 또한, “일회용품이 주는 편리함이 일상에 녹아 있기 때문에 한순간에 멀리하는 건 힘들지 모르겠다. 그래서 너무 거창한 목표를 세우기보다 텀블러를 사용하고 배달 음식을 줄이는 등의 작은 실천을 계획했다”라며 친환경 브랜드 홍보대사다운 발언을 했다.

한편 리사이클링 제품은 에너지 자원을 약 59% 절약, 온실가스 배출을 약 67%까지 줄이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스페이스는 에코 슈즈의 라인업을 확대하고, 물 사용을 대폭 줄인 리사이클링 원사를 사용해 계속 해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위해 도전할 예정이다.

이러한 노스페이스의 뜻 깊은 도전과 함께 하게 된 로운은 지난 달 노스페이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슬기’로운’ 랜선 트레킹 영상을 공개, 기능과 스타일을 모두 잡은 착장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로운의 훈훈한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2월호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싱글즈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