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보잉사 '엔진 결함' 777기종 운항 중단…대한항공 등 국내 항공사도 보유
상태바
美 보잉사 '엔진 결함' 777기종 운항 중단…대한항공 등 국내 항공사도 보유
  • 김상록
  • 승인 2021.02.23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미국 보잉사가 최근 엔진 고장을 일으킨 777기종의 운항 중단을 권고했다. 이 기종은 대한항공 등 국내 항공사들도 보유하고 있다.

22일(현지 시각)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보잉사는 미국 프랫앤드휘트니의 PW4000 계열 엔진을 장착한 보잉 777-200, 777-300의 운항 중단을 권고한다고 발표했다.

이 엔진은 지난 20일 콜로라도주 덴버 국제공항을 출발해 하와이 호놀룰루로 향하던 중 엔진 날개가 부러지며 고장을 일으킨 유나이티드항공 328편 여객기에 장착됐다. 당시 엔진에 불이 붙고 파편이 주택가로 떨어졌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보잉 777기종은 기체 노후화로 단계적 감축이 진행 중이며 현재 미국과 한국, 일본만 운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보잉777 6대 중 4대에 대해 운항 중단 조치를 내렸고, 나머지 2대에 대해서도 추가 조치를 검토 중이다. 아시아나항공도 보잉777 9대의 운항을 중단했다. 진에어는 추이를 살피며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