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택배노동자 사망 사고...'애도와 위로 표명'
상태바
쿠팡, 택배노동자 사망 사고...'애도와 위로 표명'
  • 민병권
  • 승인 2021.03.08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택배연대노조는 쿠팡 서울 송파 1캠프에서 심야·새벽 배송을 담당하던 이모씨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사진=한국면세뉴스 DB
사진=한국면세뉴스 DB

쿠팡은 이씨의 사망과 관련해 고인과 유가족에 대한 위로를 8일 전했다. 

쿠팡측은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며, "회사는 고인의 사망원인을 확인하는 절차에 적극 협력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기 위해 모든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측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2월 24일 마지막 출근 이후 7일 동안 휴가 및 휴무로 근무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사망한 것으로, 지난 4일 복귀 예정이었다. 

쿠팡은 "지난 12주간 고인의 근무일수는 주당 평균 약 4일이었으며, 근무기간은 약 40시간이었다"며, "이는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가 지난해 발표한 택배업계 실태조사 결과인 평균 주 6일, 71시간 근무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라고 전했다. 이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합의기구가 권고한 주당 60시간 근무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다

쿠팡은 "고인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당국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회사도 최선을 다해 협조하고 있다"고 알렸다. 더불어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예단이나 일방적인 주장이 보도되지 않도록 살펴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쿠팡은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철저히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택배근로자 사망 사고에 대해 애도와 위로를 전했다.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