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 女 공무원 신상 리스트 논란 사과
상태바
은수미, 성남시 女 공무원 신상 리스트 논란 사과
  • 김상록
  • 승인 2021.08.26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성남시 제공
사진=성남시 제공

은수미 성남시장이 성남시 여성 공무원들의 신상 리스트 작성 논란에 대해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를 드리며,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은 시장은 26일 내부전산망인 행정포탈시스템에 사과문을 발표하고 "지난 금요일에 사실을 알았고 곧바로 내부감사에 들어갔으며 수사의뢰를 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은 시장은 "리스트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수단을 강구하고 재발방지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제가 곁에 있겠다.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성남시청 소속 인사팀 직원이 30대 미혼 여성 공무원 150여 명의 신상 정보가 담긴 명단을 만들어 은 시장의 전 비서관에게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은 시장의 전 비서관인 이모 씨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을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