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혐오 발언 DHC, 결국 한국 떠난다..."사필귀정"
상태바
혐한·혐오 발언 DHC, 결국 한국 떠난다..."사필귀정"
  • 박주범
  • 승인 2021.09.0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 DHC가 국내에서 철수한다.

일본 화장품회사인 DHC 회장은 한국인과 한국에 관한 혐한, 혐오발언 등으로 사회적으로 크게 물의를 빚은 바 있다. DHC코리아는 2002년 4월 진출 후 19년 5개월만에 철수하게 됐다.

DHC코리나는 2일 홈페이지를 통해 국내 영업을 종료한다고 전했다. 쇼핑몰을 15일 오후 2시까지 운영한다는 소식에 마일리지 등을 사용하려는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 지금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DHC코리아 입장문/ 사진=DHC코리아 홈페이지
DHC코리아 안내문/ 사진=DHC코리아 홈페이지

요시다 요시아키 DHC 회장은 평소 한국과 한국인, 재일 한국인에 대한 혐오 발언으로 국내에서 지속적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2019년 일본산 불매운동 당시 일본 DHC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은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라는 발언으로 크게 논란이 인 적이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는 경쟁사 산토리의 광고모델이 모두 한국계라고 전하며 "그러니 '존토리'라고 야유 당한다"고 비난했다. 존토리는 한국계를 멸시하는 '존(チョン)'이라는 표현에 산토리의 '토리'를 합성한 말이다.

일본 DHC 회장의 혐한 발언으로 애꿎은 DHC코리아의 한국 임직원들만 일자리를 잃게 된 셈이다.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