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치면 대박, 블랙핑크 아디다스 '제니 플리스' 판매율 2.4배 ... 샤넬 디올 생로랑 셀린느 뭔들~  
상태바
걸치면 대박, 블랙핑크 아디다스 '제니 플리스' 판매율 2.4배 ... 샤넬 디올 생로랑 셀린느 뭔들~  
  • 박홍규
  • 승인 2020.11.20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디다스가 이번 FW 시즌을 맞아 실용성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담은 다양한 플리스를 선보였다. 특히 아디다스는 전략적으로 MZ세대에게 어필하고자 MZ세대들의 취향을 고려해 그들이 좋아하는 아티스트 블랙핑크를 전면에 세웠다. 

아디다스의 글로벌 모델이기도 한 블랙핑크는 화보 속에서 저마다의 스타일로 플리스를 완벽하게 소화했고, 그 결과 블랙핑크가 모델로 나선 캠페인 속 제품들이 타 제품 대비 평균 2.4배 높은 판매를 기록하는 놀라운 성과를 보이고 있다. 쌀쌀한 날씨에 완벽하게 몸을 감싸주는 디자인에 높은 카라가 특징인 브라운 컬러의 롱 쉐르파 자켓은 일명 ‘제니 플리스’라고 불리며 타 플리스 제품 대비 높은 판매율을 보이며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아디다스는 “블랙핑크는 아티스트로서의 그들의 실력과 유니크함뿐만 아니라 멤버 개개인이 각기 다른 매력을 보유하고 있어 브랜드로서 다양한 콘텐츠를 구상해 볼 수 있다는 장점을 갖춘 모델” 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점점 더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블랙핑크의 행보가 기대된다. 앞으로 아디다스도 글로벌 모델인 블랙핑크와 함께 그들만이 가진 매력을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블랙핑크의 멤버들은 각각 샤넬, 디올, 생로랑, 셀린느의 엠버서더로 활동하며 패션계 최고의 인플루언서로 이름을 떨치고 있다. 그 외에도 블랙핑크 멤버들이 모델로 나선 오렌즈, 미쟝센 등 모두 화제는 물론 높은 인기를 얻으며 블랙핑크의 영향력을 증명해 보이고 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