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일상] 설 연휴 '집콕' 85% 달해...'누구도 안 만나' 37%로 지난 추석 2배
상태바
[코로나가 바꾼 일상] 설 연휴 '집콕' 85% 달해...'누구도 안 만나' 37%로 지난 추석 2배
  • 박주범
  • 승인 2021.01.1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대표 이진원)이 설을 앞두고 고객 1043여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집콕 ▲모바일 쇼핑 ▲비대면 등이 주요 트렌드로 조사됐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설 연휴기간 어떻게 보낼 계획인지 묻는 설문조사에서 ‘가족과 집에서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응답이 65%로 가장 높았다. 또 응답자의 20%는 ‘영상과 게임 등 콘텐츠를 즐기겠다’고 말하며 사실상 10명 중 9명은 ‘집콕’을 선택했다.

설 선물도 ‘모바일 쇼핑을 통한 비대면 경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33%가 ‘티몬 등 모바일에서 구매해 보낼 것’이라 말했으며 32%는 ‘마음을 담아 송금할 것’이라 답했다. 이는 지난 추석에 진행한 조사보다 각각 8%p씩 늘어난 수치다. 반면 ‘직접 만나서 전해드린다’는 12%에 불과했으며, 선물 계획이 없다는 응답도 22%에 달했다.

이번 설에도 ‘직계가족과 보낼 것’이라는 응답이 41%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모든 만남을 삼갈 것’이라 답한 응답자가 37%로 지난 추석(18%)보다 2배이상 늘어나며 높아진 경각심이 나타났다. 귀성 시기를 묻는 질문에서도 ‘당분간은 계획 없다’라고 답한 사람이 40%로 가장 많았다.

티몬은 내달 8일까지 ‘2021설맞이’ 특별 기획전을 개최하고 최대 7%의 전용할인쿠폰까지 제공한다. 또한 설 기획전 대부분의 상품들은 ‘선물하기’가 가능해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전화번호만 기입하면 상품을 보낼 수 있으며, 최대 10%의 ‘선물하기 전용 할인쿠폰’도 적용 가능하다.

사진=티몬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