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확진자 사흘 연속 500명대, 매우 위태로운 상황"
상태바
정세균 "확진자 사흘 연속 500명대, 매우 위태로운 상황"
  • 김상록
  • 승인 2021.04.0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이번 주 들어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특히 수도권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감염이 점차 확산되고 있어 우려가 매우 크다"며 "코로나가 4차 유행 초입에서 숨고르기 하는 게 아닌지 걱정될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500명대 확진자가 불과 닷새 만에 두배로 치솟았던 상황을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부활절을 낀 이번 주말에는 외출과 이동이 더 늘어날 걸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명과 한식을 맞아 성묘에 나서는 분도 계실 거다. 여러 위험요인이 누적된만큼 국민 여러분은 방역에 경각심을 가지고 이번 주말을 보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