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서원, 강제추행 혐의로 교도소 소장·직원 고소
상태바
최서원, 강제추행 혐의로 교도소 소장·직원 고소
  • 김상록
  • 승인 2021.04.12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국정농단 사건으로 18년을 선고 받고 청주여자교도소에 복역 중인 최서원(65·개명 전 최순실) 씨가 교도소 직원과 소장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최 씨는 최근 청주여자교도소 소장과 직원을 강제추행,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최 씨는 교도소 내 치료과정에서 직원에게 강제추행을 당했고, 소장은 이를 알면서도 방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소장을 접수한 청주지검은 해당 사건을 청주상당경찰서에 배정했다. 

교도소는 최 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