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김건희, 유흥주점 접객원 출신 루머 반박 "기가 막힌 얘기…누가 소설 쓴 것"
상태바
윤석열 부인 김건희, 유흥주점 접객원 출신 루머 반박 "기가 막힌 얘기…누가 소설 쓴 것"
  • 김상록
  • 승인 2021.06.3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가 자신이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기가 막힌 얘기"라며 부인했다.

김 씨는 30일 공개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와의 인터뷰에서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문에는) 제가 거기서 몇 년동안 일을 했고 거기서 에이스(최고)였다고 하더라"며 "저는 그런 미인파가 아니다. 원래 좀 남자 같고 털털한 스타일이고, 오히려 일중독인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석사학위 두 개나 받고 박사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 제가 쥴리였으면 거기서 일했던 쥴리를 기억하는 분이나 보셨다고 하는 분이 나올것"이라며 "제가 그런 적이 없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게 가려지게 돼 있다. 이건 그냥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씨는 또 과거 유부남 검사와 동거를 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제 집에는 제 친구들도 모여 살았다. 누구랑 동거할 시간이 없는데, 어떻게 누구랑 동거를 하나"라며 "우리나라 공무원 사회가 얼마나 무서운데 그 검사는 바본가. 그건 이득을 위한 일방적인 공격"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윤 전 총장은 전날 대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X파일'과 관련해 "선출직 공직자는 능력과 도덕성에 대해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근거와 팩트에 기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X파일이 출처불명의 아무 근거 없는 일방적인 마타도어를 시중에 막 유포한 것이라고 하면 국민들께서 다 판단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