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종전선언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최우선"
상태바
북한 "종전선언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최우선"
  • 김상록
  • 승인 2021.09.24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76차 유엔총회에서 한반도 4자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반응을 보였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눈앞의 현실은 종전선언 채택이 시기상조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며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 반도정세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라고 강조했다.

다만 "종전선언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점에서 상징적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평화보장 체계 수립으로 나가는데서 종전을 선언하는 것은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할 문제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