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여파' 시내 면세점 영업시간 단축
상태바
'신종 코로나 여파' 시내 면세점 영업시간 단축
  • 김윤미
  • 승인 2020.02.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 면세업계가 4일부터 시내면세점 영업시간 단축에 돌입한다. 

롯데면세점은 4일부터 기존 오후 9시, 8시 30분, 8시 등이었던 시내면세점 영업 마감시간을 일괄 오후 6시 30분으로 단축한다. 서울 소공동 본점과 잠실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 등 4개 지점 모두 실시한다. 

신세계면세점도 4일부터 서울 명동점과 강남점, 부산점 영업시간도 오전 9시 30분~오후 6시 30분으로 2시간 가량 단축 적용된다. 

신라아이파크면세점도 기존 오전 9시~오후 8시 30분에서 오전 9시 30분~오후 6시 30분으로 영업시간을 조정해 운영한다. 

아직 공식 방침을 밝히지않은 현대백화점면세점도 내부적으로 영업시간 단축을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시내면세점은 중국관광객의 방문이 잦은 곳으로 우려의 시선을 받아온데다 확진자 방문이 알려지면서 신라면세점 서울점과 제주점, 롯데면세점 제주점이 3일부터 임시휴업에 돌입하는 등 '신종 코로나 여파'에 큰 영향을 받고 있다. 

한 면세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고려해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롯데면세점

김윤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