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 없었다" 트럼프,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에 노골적 불만
상태바
"형편 없었다" 트럼프,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에 노골적 불만
  • 김상록
  • 승인 2020.02.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인스타그램, ©A.M.P.A.S.®
사진=도널드 트럼프 인스타그램, ©A.M.P.A.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은 형편없었다"며 "한국과는 이미 무역에 충분히 문제가 많은 데 올해의 최고 영화상을 주느냐"며 노골적인 불만을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콜로라도 스프링스에서 대선 유세 도중 '가짜 언론'을 비판하다가 돌연 아카데미상 이야기를 꺼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아카데미상 시상식이 얼마나 형편없었느냐. 다들 봤느냐"라고 청중에 질문을 한 뒤 아카데미 시상식 사회자 흉내를 내며 "올해의 수상자는 한국에서 온 영화…도대체 이게 다 무슨 일이냐"고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1939)' 같은 영화를 고대하고 있다. 제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되찾자. '선셋대로(Sunset Boulevard·1950)' 같은 수많은 위대한 영화들이 있다"며 "그런데 수상작은 한국에서 온 영화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한국과 무역에 관한 문제를 충분히 안고 있다. 거기에 더해 그들에게 올해의 최고 영화상을 줬다. 그게 잘하는 일이냐. 나는 모르겠다"며 거듭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 네온 측은 트위터에 "그럴만하다. 그는 읽을 수 없기 때문"이라는 글을 남기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했다.

트럼프는 과거에도 아카데미 시상식을 종종 비판해왔다. 2017년 '문라이트' 대신 '라라랜드'가 실수로 최고 작품상으로 호명됐을 때 "그들이 정치적인 일에 너무 집중해서 그랬다"며 문화계 인사들의 정치 성향을 염두에 둔 발언을 한 적이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