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상온노출' 유통 사고 신성약품, 올해 첫 조달업무 맡아
상태바
독감백신 '상온노출' 유통 사고 신성약품, 올해 첫 조달업무 맡아
  • 허남수
  • 승인 2020.09.2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하는 사고를 일으킨 의약품 유통업체 신성약품은 올해 처음 인플루엔자 백신 조달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보건당국과 백신 제조사 등에 따르면 신성약품은 올해 처음 인플루엔자 국가예방접종 백신 조달 업체로 선정됐다.

신성약품은 냉동차에서 냉장차로 백신을 옮겨 싣는 배분 작업을 야외에서 진행하던 도중 차 문을 열어두거나 백신 제품을 판자 위에 일정 시간 방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신은 일정한 냉장 온도에서 배송·보관되지 않으면 품질에 이상이 생길 수 있다.

현재 상온 노출로 문제가 된 물량은 신성약품이 조달한 총 1천 259만 도즈(1회 접종분)다. 이 중 500만 도즈는 이미 의료기관에 배송된 상태로 전해졌다. 질병관리청은 해당 업체가 제조사로부터 백신을 받아 보건소와 병원에 배송하는 과정에서 일부 물량을 상온에 노출했다는 신고를 받고 국가접종사업을 일시 중단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이번 절기에 인플루엔자 국가조달 물량에 대한 계약업체는 신성약품이 체결해 관리를 하고 있다"며 "유통에 대한 품질관리, 품질 관련된 유통에 관련된 사항을 위반했을 때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라고 안내돼 있다. 이 부분은 정확한 조사를 한 후에 위반 여부를 살펴 결정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한편, 백신 업계에서는 올해 조달 입찰이 지연되면서 신성약품이 냉장유통(콜드체인) 준비를 충분히 못한 상태로 계약을 체결한 데다 백신 배송에 대한 경험 부족으로 상온 노출 문제가 빚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