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경영 악화에도 정수장학회 기부금 매년 수십억 지급…5년간 149억 6000만원
상태바
MBC, 경영 악화에도 정수장학회 기부금 매년 수십억 지급…5년간 149억 6000만원
  • 허남수
  • 승인 2020.10.1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MBC가 지속적인 경영 적자에도 불구하고 매년 정수장학회에 수십억의 기부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조승래(더불어민주당 간사)의원이 방송문화진흥회로(이하 방문진)부터 제출받은 ‘MBC 배당금 및 진흥회 출연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 해까지 정수장학회에 149억 6000만 원의 기부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MBC 배당금 및 진흥회 출연금 현황. 조승래 의원실 제공

MBC 지분은 방문진 70%, 정수장학회가 30%를 가지고 있는 상황이며, 이에 따른 배당금을 지급받도록 되어 있다. 지분구조에 따른 배당금과는 별개로 MBC는 방문진에 영업이익 100분의 15에 해당하는 금액을 출연해야 하는 법적 의무가 있지만 2015년 이후 4차례나 출연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MBC는 사장 결정에 따른 기부금은 이사회 의결을 거쳐 매년 수십억씩 지급하고 있으며, 기부금 비중의 대부분을 정수장학회가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원은 "경영 적자를 겪는 MBC가 법적 의무가 있는 출연금 지급은 하지 않으면서 기부금으로 해마다 수십억씩 지출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경영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는 상황인 만큼 정수장학회에 매년 근거 없는 기부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보며, 관련 법 개정 등 개선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