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가 신도 성폭행하고 유사 성행위 강요…'그것이 알고싶다', 안산 Y교회 참혹한 실태 고발
상태바
목사가 신도 성폭행하고 유사 성행위 강요…'그것이 알고싶다', 안산 Y교회 참혹한 실태 고발
  • 김상록
  • 승인 2021.01.1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공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제공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안산 Y교회 일가의 만행을 다뤘다.

16일 방송된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 농장 - 안산 Y교회의 비밀' 편에서는 안산 Y교회 오 씨 일가의 추악한 행위가 공개됐다. 이들은 무려 20년 넘게 신도들을 상대로 성착취, 성폭행, 노동 착취, 현금 착취, 강제 결혼 등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20대 여성 세 명은 지난해 12월 오 씨를 상대로 20년 넘게 성착취를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초등학생 때부터 Y교회를 다니며 공동체 생활을 해왔다. 그곳에서 지내는 동안 오 목사와 그의 가족들로부터 지속적인 감금 및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영적인 에너지를 돕는다는 의미의 '영맥'으로 불린 세 사람은 주로 오 씨의 시중을 들었다. 오 씨는 음란죄 상담을 미끼로 '영맥'을 불러내 성착취 행위를 했고, 이를 동영상으로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 씨 관련 의혹을 처음 알린 여성은 "알몸으로 개처럼 기어다니면서 사랑고백을 하라고 하고, 여자끼리 유사 성행위를 시키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항상 목사님은 '네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다', '하게 해주세요, 하고 싶습니다'라는 대답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돈을 벌어 교회에 헌금을 납부해야 하는 '물맥' 피해자도 있었다. 일정 금액을 교회에 헌금하지 못하면 체벌을 받았으며 오 씨 일가는 이들이 만들어 온 헌금을 고급 시계와 보석, 값비싼 자동차, 전원주택을 구매하는 데 썼다.

오 씨의 아내는 '물맥'들을 모아 두고 강제로 짝을 맺어줬다. 오 씨 일가가 소유한 전원주택에서 합동 결혼식이 치러졌다. 오 씨 일가는 부부가 된 이들에게 임신과 출산을 강요했다.

이들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다시 '영맥'이나 '물맥'으로 키워졌다. 한 피해자는 "개 농장에 어미 개를 계속해서 출산시켰다. 그런 것처럼 똑같이 이 집단에서 못 빠져나오게 가족을 형성시켰다"고 말했다.

한 전문가는 "범죄 조직이라는 표현도 약하다고 생각될 정도로 죄질이 나쁘다. 단순하게 성착취, 노동착취로 보면 안 된다. 한 사람을 놓고 착취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착취했다"고 분노했다.

한편,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교회 관계자들을 찾아갔으나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