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들고 살해…캐나다서 핼러윈 밤 흉기 난동
상태바
일본도 들고 살해…캐나다서 핼러윈 밤 흉기 난동
  • 허남수
  • 승인 2020.11.0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핼러윈 밤 캐나다 퀘벡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핼러윈 데이인 지난달 31일 밤 퀘벡의 샤토 프롱트낙 호텔 근처에서 중세시대 의상을 입은 남성이 행인들을 향해 일본도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행인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퀘백 경찰은 신고가 접수된 후 약 2시간 30분 뒤인 1일 새벽 1시쯤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몬트리올 출신의 24세 남성이다. 테러 단체와의 연관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개인적인 동기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로버트 피전 퀘벡 경찰서장은 "용의자는 범행 대상을 무작위로 고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레지스 라봄 퀘벡 시장은 "정신 건강에 대한 사회적 토론이 필요하다"며 정신 이상에 의한 범행일 가능성을 언급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사망자들과 유가족에게 애도를 보내고 부상자들의 완전한 회복을 기원한다"고 트위터에 성명을 발표했다.

허남수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