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일본영화 4월 흥행수입 96.3% 감소
상태바
코로나 여파로 일본영화 4월 흥행수입 96.3% 감소
  • 이태문
  • 승인 2020.05.19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본 영화의 4월 흥행 수입이 급감했다.

마이니치(毎日)신문에 따르면, 일본영화제작자연맹은 18일 영화배급회사 12곳의 4월 흥행수입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96.3% 줄어든 6억8824만엔(약79억원)에 그쳤다고 밝혔다.

이는 흥행수입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래 최저치로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선언을 전국적으로 확대한 4월 16일부터 전국의 모든 영화관이 휴관에 들어가 흥행수입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일본영화제작자연맹의 고바야시 사무국 차장은 "파멸적인 숫자다. 동일본 대진재가 일어난 2011년에 흥행수입이 급감했지만 회복하는 데 5년이 걸렸다. 겨우 지난해 과거 최고의 흥행수입을 기록했는데,이번 코로나 충격에서 회복될 수 있을지 너무 불안하다"고 털어놓았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