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입국제한 단계적 완화 방침... 기업 관계자부터 한국은 글쎄 
상태바
日 입국제한 단계적 완화 방침... 기업 관계자부터 한국은 글쎄 
  • 이태문
  • 승인 2020.05.24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국제한 조치 6월까지 한 달 연장, 5월 25일 입국거부 111개 지역과 국가로 확대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실시 중인 입국제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할 방침이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입국제한이 6월에도 지속되지만 여름 이후 기업 관계자 등에 한해 완화가 시작된다고 전했다.

완화 조치는 출국 전 PCR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도착 후 다시 검사로 음성 판정을 받으면 14일간의 대기 등을 면제하는 안이 검토 중이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22일 기자회견에서 "입국제한 완화는 경영인과 전문인 등 필요불가결한 인재부터 시작해 다음으로 유학생이고, 관광객은 훨씬 뒤가 되지 않을까"라며 단계적으로 해제할 뜻을 밝혔다.    

일본 정부는 대상국도 단계적으로 넓혀갈 예정이며, 수습 상황과 더불어 경제적 연관성과 인적 왕래의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할 방침이다. 

니혼게이자이(日経)신문은 1차로 입국제한을 완화하는 국가들로 일본과 경제관계가 밀접한 베트남, 대만, 유럽 일부 국가 등을 거론했지만, 한국과 중국은 언급하지 않았다.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정·재생상 및 코로나 대책담당상 역시 22일 BS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나라로는 호주와 뉴질랜드, 베트남과 6월이 되면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발급된 사증(비자) 효력 정지와 입국자 전원 14일간 대기 요청 등의 조치를 5월말까지 기한이 끝나더라도 한 달간 더 연장하며, 오는 25일 입국 거부의 대상국도 111개 지역과 국가로 확대할 방침이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