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리얼트립‘, 글로벌 투자사들로부터 432억원 투자 유치... 지금까지 824억 조달 
상태바
‘마이리얼트립‘, 글로벌 투자사들로부터 432억원 투자 유치... 지금까지 824억 조달 
  • 박홍규
  • 승인 2020.07.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래블테크 기업 (주)마이리얼트립(대표 이동건)이 국내 주요 벤처캐피탈을 비롯, 미국, 싱가포르, 프랑스 등 국내외 유수 투자사로부터 총 432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투자는 알토스벤처스의 주도 하에 기존 투자사 IMM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와 신규 투자사인 산업은행, 액시엄캐피탈(Axiom Asia Private Capital, 싱가포르), 파텍파트너스(Partech Partners, 프랑스), 테크톤벤처스(Tekton Ventures, 미국)가 참여했다.

특히 기존 주주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5번, 알토스벤처스와 IMM인베스트먼트가 4번 연속 투자에 참여하며 글로벌 투자사들의 참여를 이끌어 마이리얼트립 팀과 서비스에 강한 신뢰를 보여줬다.

이로써 마이리얼트립은 국내 여행 플랫폼으로는 단일건과 누적 합산 모두 최대 금액의 투자 유치를 기록하게 됐다. 마이리얼트립은 현재까지 누적 총 824억원의 자금을 조달 했으며 이 중 100억원은 올 초 중기부 예비유니콘 프로그램에 선정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지원 받았다.

마이리얼트립은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기술 부문을 더욱 강화하고 인재 채용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마이리얼트립 이동건 대표는 “국내 여행 매출은 오히려 코로나19 발생 전 대비 4배 넘게 성장했다“며 “신규 유치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여행의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인재 채용도 적극 계획하고 있다. 앞으로 코로나 이후의 여행을 새로 정의해 나갈 마이리얼트립의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현재 마이리얼트립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내 시장에 서비스를 집중하며 항공, 숙박, 투어와 액티비티 등의 상품군을 빠르게 확보하고 있다. 이미 2000여개의 다채로운 국내 투어 상품을 판매 중이며 최근에는 랜선투어 등의 비대면 여행 상품도 선보인 바 있다. 

지난 6월부터 선보인 랜선투어는 국내 최초로 세계 각지의 베테랑 가이드가 직접 온라인 화상 연결을 통해 고객들에게 실시간으로 직접 여행지를 소개하고 소통하는 콘텐츠로 총 20회차의 상품 대부분이 매진을 이루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