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의 적 日 해상자위대 부사관, 약 2700명 모든 여성 대원의 개인 정보 몽땅 유출...개인의 성적 취향?
상태바
내부의 적 日 해상자위대 부사관, 약 2700명 모든 여성 대원의 개인 정보 몽땅 유출...개인의 성적 취향?
  • 이태문
  • 승인 2021.03.1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 모든 여성 자위대 대원의 민감한 개인 정보가 그대로 유출돼 큰 파문이 일고 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해상자위대는 15일 모든 여성 대원의 개인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도쿄 본부에 소속된 40대 남성 2등 해조(海曹,해상자위대 계급 중 하나로 부사관)을 정직 5일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유출된 개인 정보는 2015년경 해상자위대에 소속된 모든 여성 대원으로 약 2700명의 생년월일, 입대 시기, 소속 부대, 가족 구성 등이다.

문제의 40대 남성 2등 해조는 지난 2016년 직무상 필요가 없는 데도 당시 서버에서 자신이 사용하는 PC에 약 2700명의 자세한 개인 정보를 옮긴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일본 누리꾼들은 "민감한 개인 정보를 대량으로 유출한 징계가 겨우 정직 5일이라니 너무 가벼운 조치"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