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의 이중잣대..."크림반도는 되는데 독도는 왜 안되나" 서경덕 교수, 강력 항의
상태바
IOC의 이중잣대..."크림반도는 되는데 독도는 왜 안되나" 서경덕 교수, 강력 항의
  • 박주범
  • 승인 2021.07.2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성화봉송로 지도에는 아직도 독도 표기가 삭제되지 않았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우크라이나 항의로 크림반도를 수정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대해 "독도는 왜 안되나"라는 항의 메일을 IOC에 보냈다.

이번 항의 메일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및 전 세계 IOC 위원 전원(한국 2명 제외), 자크 로게 전 IOC 위원장 등 IOC 명예회원들에게도 함께 전송됐다.

며칠 전 IOC는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크림반도가 러시아 영토인 것으로 묘사했다가 우크라이나의 항의를 받고 즉각 수정한 일이 발생했다.

IOC는 이에 대해 "서비스 제공자의 실수였으며 내용을 인지하자마자 사과와 함께 이를 수정했다"고 밝혔다.

드미트로 쿨례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의 트위터. IOC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에 크림반도가 자국 영토로 표기되어 있지 않다고 항의하고 있다. 

이 사건을 접한 서 교수는 항의 메일에서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성화봉송로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인 것 처럼 표기한 것에 대해서는 IOC가 계속 발뺌하고 있는데 이는 너무나 이중적인 잣대다"고 지적했다.

이어 "IOC는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문의한 결과 독도 표시는 순수한 지형학적 표현이다'는 일본측 답변만 되풀이 하고 있다. 일본 눈치만 보고 있다는 증거"라고 질타했다.

특히 서 교수는 "IOC와 같은 국제기구는 공정해야만 한다. 편파적인 행위을 해서는 절대로 안된다. 어서 빨리 일본측의 독도 표기를 삭제하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도쿄올림픽 욱일기 퇴치 캠페인'도 꾸준히 펼쳐 왔으며, 욱일기 응원이 발생했을시 전 세계 주요 언론사에 제보해 '욱일기=전범기'임을 널리 알린다는 계획이다.

사진=서경덕 교수팀

박주범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