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내가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상태바
김만배 "내가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 김상록
  • 승인 2021.10.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사진=YTN 캡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사진=YTN 캡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11일 "내가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라고 주장했다.

김 씨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 전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제기되고 있는 여러 의혹은 수익금 배분 등을 둘러싼 갈등 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녹음하고 편집한 녹취록 때문"이라며 "불법적인 자금이 거래된 적은 없다. 검찰 수사를 통해 현재 불거진 의혹들에 대해 많은 부분이 해소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 재판 청탁 의혹에 대해서는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