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개 사과 사진 논란에 "실무자 실수…깊이 사과드린다"
상태바
윤석열 캠프, 개 사과 사진 논란에 "실무자 실수…깊이 사과드린다"
  • 김상록
  • 승인 2021.10.22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가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논란에 대해 실무자 실수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과 함께 사과를 요구 받자 올라온 사진인데, 이를 두고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냐'며 국민들을 조롱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윤 전 총장 캠프는 22일 "(반려견)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고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를 콘셉트로 한 '토리스타그램' SNS 계정에는 사과 열매를 개한테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윤 전 총장의 '전두환 관련' 발언 사과 요구 이후 이같은 게시물이 올라온 것을 두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이 발언을 두고 여야 모두 비판하자, 윤 전 총장은 21일 오전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과라는 단어가 빠졌다는 지적을 받자 같은날 오후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며 수습에 나섰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