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 ... 삼성전자 "불법 아니다"
상태바
이재용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 ... 삼성전자 "불법 아니다"
  • 김상록
  • 승인 2021.03.11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졌다. 

MBC는 이 부회장이 현재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10일 보도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처치 외에 불법 투약은 없었다"며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서울의 한 성형외과 내부 CCTV 영상을 복원한 결과 이 부회장을 발견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한 손에 프로포폴 약병을 든 채 병원 복도를 걸어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병원은 유명 연예인들을 상대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이 자주 이뤄진 것으로 의심을 받아왔다. 프로포폴은 '우유 주사'로도 불리는 향정신성 수면마취제다.

병원장은 이 부회장이 병원에 왔던 사실을 인정했고, CCTV 속 약병을 들고 병원 안을 배회했던 남성도 이 부회장이었다고 시인했다고 MBC는 전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마약수사계에서 이 부회장을 수사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통해 "(이 부회장)은 의료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인 처치 외에 불법 투약은 전혀 없었다"며 "지금까지의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투약 혐의가 확인된 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초에도 이와 비슷한 의혹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1월 이 부회장이 서울의 A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했다는 공익제보를 받아 대검에 수사 의뢰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 투약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