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벌금 5000만원 약식기소
상태바
이재용,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벌금 5000만원 약식기소
  • 김상록
  • 승인 2021.06.04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 마취제인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약식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검사 원지애)는 4일 이 부회장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혐의로 벌금 5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피부 질병 등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프로포폴을 맞은 것이 마약류 관리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해 1월 이 부회장이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공익신고를 받아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 부회장은 "의료 시술 과정에서 불법 투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은 뒤 재상고를 포기했고, 실형을 확정받아 수감 중이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