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성남시장 지시 방침 따랐다는 김만배, 설계자 이재명 향한 협박성 구조신호"
상태바
野 "성남시장 지시 방침 따랐다는 김만배, 설계자 이재명 향한 협박성 구조신호"
  • 김상록
  • 승인 2022.01.1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변호인이 10일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며 배임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이를 두고 "대장동 비리 의혹의 실행자인 김만배 씨가 설계자인 이재명 후보를 향해 협박성 구조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최지현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부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어제 재판에 나선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는 특정 소수의 이익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7개의 독소 조항에 대해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서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김만배 씨의 이와 같은 주장은 '이재명 후보가 무죄이면 나도 무죄, 그가 유죄이면 나도 유죄'라는 확실한 시그널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만배 씨를 비롯한 대장동 투기 세력은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후보가 설계한 방침 덕분에 약 4040억 원의 배당 이익을 얻었고, 이후 아파트 분양 사업에서도 수천억 원대의 추가 이익을 얻은 것으로 추산된다. 이것이 배임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며 "혼자 다 뒤집어쓸 수 없다는 김만배 씨의 다급한 구조 신호에 이재명 후보가 어떻게 응답할지 국민은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전날 서울 동작구 스페이스살림에서 열린 일하는 여성을 위한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로부터 김 씨 측 진술과 관련한 질의를 받자 "오늘 재판이 있었나. 내용을 잘 몰라서 지금 말씀드리기 적절하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후보는 이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씨 측의 발언에 대해 "자꾸 사소한 것을 갖고 왜곡을 하려는 시도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검찰이 신속하게 진상을 제대로 수사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묻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수개월 동안 수사를 해놓고 이제 와서 이상한 정보를 흘려서 자꾸 정치에 개입하는 모양새인데 검찰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방침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사적 지시가 아닌 성남시의 공식 방침이었다"며 "'이재명 지시'라는 표현은 틀린 표현이며 '성남시 공식 방침'으로 표현하는 게 맞다"고 반박했다.

이에 강전애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이재명 후보는 2021년 10월 18일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설계자는 내가 맞다"고 스스로 인정한 바 있다. 이재명 본인이 인정했던 내용인데다, 피고인의 변호인이 법정에서 한 진술을 그대로 인용한 언론사들에 대하여 민주당은 무엇이 두려워 문제를 제기한단 말인가"라며 "이는 기자들을 위축시켜 민주당에 유리한 기사를 작성하도록 '언론탄압'을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은 언론을 겁박해 이재명 후보에 대한 의혹들을 가리려 할 것이 아니라, 억울하고 답답하면 특검을 받으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