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백신 수송훈련 직접 챙겨 ... “전 과정 한치 오차도 없어야"
상태바
문 대통령, 백신 수송훈련 직접 챙겨 ... “전 과정 한치 오차도 없어야"
  • 박홍규
  • 승인 2021.02.03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찾아 범부처 합동훈련 참관…“국민 염려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제2화물터미널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위한 민·관·군·경 합동 모의훈련을 참관했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보관·유통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내 수송지원본부를 설치하고 지난주부터 각 기관별 개별 훈련을 진행해 왔다.

이달 1일부터 3일까지는 인천공항→물류센터(경기도 평택 소재)→중앙접종센터(서울 중구 소재 국립중앙의료원)로 연계되는 범부처 합동 모의훈련이 진행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날 훈련 참관은 문 대통령이 백신 수송·보관·유통 등 예방접종 준비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을 위한 빈틈없는 준비 점검과 함께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참관에는 백신 접종을 총괄 지휘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을 비롯해 서욱 국방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노석환 관세청장, 김창룡 경찰청장, 수송지원본부장인 박주경 육군참모차장 등이 함께했다.

참관은 범부처 합동 모의훈련 전반에 대한 보고, 공항 내 백신 물류 계획 보고, 백신 하기 훈련 참관, 냉장차 탑재 훈련 참관 및 운송계획 보고 순으로 실시됐다.

특히 ‘항공기로부터 냉장차까지의 탑재 과정’과 ‘공항에서 물류센터로 배송 과정’은 문 대통령이 직접 훈련 현장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제2화물터미널 4층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모의훈련 전반에 대해 기존 훈련 과정을 촬영한 동영상과 보충설명을 통해 보고를 받았다.

모의훈련 과정은 크게 4단계(공항 내 단계→운송 단계→물류창고 보관 단계→접종센터 운송·보관 단계)로 이뤄졌으며, 가상의 백신 모형을 사용한 실전적 훈련으로 진행됐다.

훈련 전반에 대한 보고에 이어 화물터미널 내부창고에서 인천공항공사 임남수 부사장이 인천공항 코로나19 백신 운송 지원 계획을 보고했다.

임 부사장은 항공사별·기종별(화물기·여객기) 조치계획, 비상상황으로 공항 내 백신 보관이 필요한 경우 신선화물 처리시설(Cool Cargo Center) 사용 등 조치계획을 설명했다.

신선화물 처리시설은 의약품 등 저온 처리가 필요한 신선화물 보관 창고로, 현재 인천공항공사가 별도 창고를 건설 중이며 7월부터 사용 예정이다. 7월 이전까지는 항공사 자체 신선화물 창고를 이용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백신 수송 차량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백신 수송 차량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이동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주기장에서는 비행기에서 백신 하기 및 ‘달리(Dolly)’라 불리는 공항이동 장비를 통한 백신 운송 훈련 과정을 지켜봤다.

훈련에 참여 중인 대한항공 엄재동 전무는 코로나19 백신 운송을 위해 숙련된 인력 투입 및 교육실시, 자사에서 특수제작한 백신 운송용 컨테이너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진 냉장차 탑재 및 운송 훈련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달리에 실린 백신을 지게차를 이용해 냉장차에 탑재하는 훈련 모습을 직접 보고, 백신 운송 차량 행렬의 구성과 역할, 비상상황 발생 시 대처계획 등을 보고 받았다.

김창룡 경찰청장과 박주경 수송지원본부장은 경찰 싸이카와 순찰차 등은 교통통제 및 안전관리 업무를 주로 맡고, 군사경찰과 경찰관특공대는 테러·시위대 습격 등 우발상황 발생 시 수송차량 보호 역할을 맡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냉장차량에 문제 발생, 대테러 상황, 백신 탈취 시도 및 시위대 등 집단행동 발생 등 여러 위기 상황 발생 시 조치계획도 보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박주경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수송지원본부장으로 부터 백신 수송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화물터미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수송 모의훈련에서 박주경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
수송지원본부장으로 부터 백신 수송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훈련 참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군과 경찰을 포함한 범정부적 노력과 함께 민간의 역량을 총력 투입할 필요가 있다”며 “해외에서 발생한 백신 분실, 콜드체인 유지 문제 등 시행착오가 없도록 실전과 같은 반복 훈련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훈련 과정에 대한 면밀한 복기를 통해 사소한 부분이라도 다시 점검해 보고, 향후 실제 백신 수송·보관·유통 과정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백신 수송·보관·유통뿐 아니라 이후 접종단계에서도 사전 안내, 문진, 접종, 이상반응 관찰 및 발생 시 즉각적인 조치체계 등 전체 과정에 대해 세밀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단계별 훈련 상황을 보고받은 뒤 “차질없이 백신의 수송·보관·유통이 시행될 수 있도록 모의훈련을 철저히 해달라”며 “전 과정에서 국민들이 염려하는 일이 전혀 없도록 대비를 잘해 달라”고 당부했다.

나아가 미국 오리건주에서 수송차량이 눈 때문에 막힌 사례를 거론하며 “수송 도중 돌발상황 때 어떻게 대처할지 요령을 미리 만들고, 수송 담당자들도 충분히 주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이 들어오면 국민들의 모든 관심이 여기에 몰릴 것”이라며 “다시 한번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방역에서 유능했듯이 접종에서도 유능한 면모를 보여 달라”고 밝혔다.

출처 청와대 

박홍규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