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음악이 더해진 힐링 여행 영상 '라센' 시리즈 선보여
상태바
신세계면세점, 음악이 더해진 힐링 여행 영상 '라센' 시리즈 선보여
  • 황찬교
  • 승인 2020.11.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면세점이 25일을 시작으로 클래식 음악이 더해진 힐링 여행 영상 '라 센(La scène)'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여행의 갈증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 글로벌 여행사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46%가 '여행지가 연상되는 음악을 감상하면서 여행 당시의 행복감을 떠올린다'고 밝혔다.

이에 신세계면세점은 일상에서 여행의 설렘을 만끽할 수 있는 영상을 시리즈로 선보인다.

여행지에서의 평범한 하루를 담은 영상에 아름다운 선율의 클래식 음악이 가미했다. 여행 중 봤던 풍경들과 더불어 힐링이 되는 음악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을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라센 시리즈는 파리에서 아트디렉터이자 지휘자로 활동중인 김광현 씨와 협업해 제작했다.

김광현 디렉터는 베르사유 국립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하고, 파리 스콜라 칸토룸 오케스트라 지휘과를 졸업해 베르사유 시청, 주불대사관 초청 연주 등을 담당했다. 동시에 파리 등 유럽에서의 일상을 영상으로 촬영하고, 어울리는 음악과 함께 현장의 분위기를 감각적으로 편집한 영상으로 수많은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이기도 하다.

라센(La scène)시리즈의 시작은 '다시 갈 수 있을까'라는 콘셉트로 기획됐다.

코로나19로 잠시 여행으로부터의 '쉼'을 갖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생경해진 여행 중 만났던 장면들과 음악으로 언젠가 다시 떠날 수 있으리라는 희망을 담아냈다.

매달 다른 콘셉트의 영상을 신세계면세점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그동안의 여행과는 사뭇 다르지만, 라 센(La scene) 영상을 통해 여행 중에 느꼈던 설렘과 기분을 최대한 생생하게 전하고자 했다"며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경험, 또 누군가에게는 추억을 떠올리는 의미 있는 3분이 되길 바라며, 빠른 시일 내, 모두가 안전하게 일상으로 복귀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세상에 없던 면세점'이라는 슬로건 아래 설치예술, 미술에 이어 음악까지 다양한 예술 분야를 넘나들며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신세계면세점
 
황찬교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