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44.7% 李 35.6% 安 9.8%...'김건희 녹취록' vs '형수 욕설' 영향은? [대선 D-42]
상태바
尹 44.7% 李 35.6% 安 9.8%...'김건희 녹취록' vs '형수 욕설' 영향은? [대선 D-42]
  • 민병권
  • 승인 2022.01.26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일화·안일화' 양자 가상대결에선 야권 '勝'(승)
국힘 윤석열 대선 후보, 지지율 상승...젊은 표심 회귀
국힘 윤석열 대선 후보, 지지율 상승...젊은 표심 회귀

YTN 의뢰로 리얼미터가 전국 만 18세 이상, 1018명을 대상으로 24, 25일 이틀간 조사한 지지도에서 국민의 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44.7%,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35.6%,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9.8%로 나타났다. 안 후보의 지지도는 지난 조사 때보다 2.4%P 하락했다.

윤, 이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에서 윤 후보가 9.1%P 앞섰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김동연 새로운물결 후보 0.3%였다.

이번 결과를 두고 일각에선 "윤 후보의 '김건희 7시간 녹취록'보다 이 후보의 '형수 욕설'이 더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 아니냐"란 분석도 관심을 모았다. 실제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김 씨의 발언이 윤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44.5%였다. 그에 비해 형수 욕설이 이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50.3%로 김 씨 발언에 대한 부정적 인식보다 5.8%P 높았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물음에선 ''윤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로 적합하다'는 응답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비교해 11%P 높게 나왔다. 윤 후보가 야권 단일화 후보로 적합하다는 응답이 44.1%로 안 후보 33.1%로, 지난 조사 때와는 다른 결과다.

윤일화(윤 후보로 단일화) 양자 가상대결에서는 윤 후보(47.2%)가 이 후보(36.3%)보다 10.9%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일화 가정에서도 이 후보는 7%P로 안 후보에게 뒤처졌다. 이 경우 안 후보의 지지도는 38.1%, 이 후보는 31.1%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지지도 결과에선 윤 후보가 20대와 60세 이상에서, 이 후보는 40대에서 절반 이상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지역별로는 윤 후보가 호남과 제주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 후보를 따돌렸다.

지지 여부와 별개로 대통령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의엔 윤 후보 48.4%, 이 후보 42.4%로 두 후보의 격차는 오차 범위 내인 6%P였다.

더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사진=각 캠프

민병권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