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70% ,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선언' 너무 늦었다 '아 뒷북아베 진짜…'
상태바
日 국민 70% ,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선언' 너무 늦었다 '아 뒷북아베 진짜…'
  • 이태문
  • 승인 2020.04.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국민의 70%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긴급사태 선언이 너무 늦었다는 견해를 보였다.

마이니치(毎日)신문은 8일 저녁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신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아베 총리의 긴급사태 선언을 '평가한다'고 답한 사람은 72%, '평가하지 않는다'는 20%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발령 시기에 대해서는 '너무 늦었다'가 70%로 가장 많았으며, '타당했다'가 22%에 그쳐 신속한 대응에 대한 요구와 아쉬움이 컸던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대상 지역에 대해서는 '더 넓은 지역이어야 한다'가 58%으로 과반수를 넘겨 도쿄 등 7개 광역자치단체 이외의 지역에서도 감염 확산의 불안감이 큰 것을 알 수 있다. 이외 '타당하다' 34%와 '좀더 한정해야 한다' 2%로 집계됐다.

다음달 5월 6일 예정인 긴급사태선언의 해제에 대해서는 77%가 '해제 가능하지 않다'고 생각해 비관적인 견해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일본 정부의 긴급경제대책과 관련해서는 '유효하다고 생각하지 않다' 38%, '유효하다' 32%, '모르겠다' 30% 순으로 집계됐다.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한 세대에게 지급되는 30만엔은 '충분하지 않다'가 46%로 과반수에 가까웠으며, '모르겠다' 23%, '타당하다' 22%를 두 배 가량 크게 웃돌았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지한다' 44%로 '지지하지 않는다' 42%보다 약간 앞서 결과를 보였다.

글 = 이태문 도쿄특파원 gounsege@yahoo.co.jp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