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음식점 허가총량제' 이재명에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
상태바
원희룡, '음식점 허가총량제' 이재명에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
  • 김상록
  • 승인 2021.10.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원희룡,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사진=원희룡,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음식점 허가총량제' 도입을 언급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헛소리 총량제'부터 실시해야겠다"고 비판했다.

원 전 지사는 28일 페이스북에 "소상공인·자영업자 간담회에서 음식점 허가총량제라니,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는 '막말머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의 사상이 의심되는 발언이다.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정부의 역할은 이재명 후보처럼 막무가내로 규제하고 억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하게 구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음식점 허가총량제는 국민의 삶과 직결된 많은 부분들을 직접 통제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게 될 것"이라며 "문제가 발견되면 문제 자체를 찢으려 하지 말고 발전적인 방향으로 해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재명 후보는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으로 국민 자유를 박탈하려 한 시도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권은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에 공세를 펼쳤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의 음식점 허가총량제 도입 언급 내용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면서 "아무말 대잔치 시작한다. 이런 식이면 화천대유는 화천대유FnB를 자회사로 설립해서 신도시 지역에 김밥집과 피자집, 치킨집 까지 권리금 받고 팔아넘길 수 있다"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국가가 국민 개인의 삶까지 ‘설계’하겠다는 것인가. 그야말로 전체주의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는 27일 오전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못 하긴 했는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 마구 식당을 열어서 망하는 것은 자유가 아니다. 좋은 규제는 필요하다"고 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