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인가 돈 자랑인가…'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기한 野 역풍위기?
상태바
뇌물인가 돈 자랑인가…'이재명 조폭 연루설' 제기한 野 역풍위기?
  • 김상록
  • 승인 2021.10.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민 씨가 이 후보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는 현금 뭉치. 사진=장영하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조폭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증거 사진으로 조직폭력원이 이 후보에게 보냈다는 돈다발 사진을 공개했지만,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역풍을 맞을 위기에 놓였다.

김 의원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해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박철민 씨가 썼다는 사실 확인서와 진술서, 박 씨가 이 후보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하는 현금 뭉치 사진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성남시의회 1, 2, 3대 의원과 부의장을 했던 박승용 씨의 아들 박철민 씨와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대표 등은 모두 국제마피아파 소속 핵심 조직원"이라며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박 씨로부터 이 지사에 관한 공익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진술서와 사실 확인서에 따르면 박 씨는 "당시 국제마피아파 측근들에게 용역 등 시에서 나오는 사업의 특혜를 지원해주는 조건으로 불법 사이트 자금을 이 지사에게 수십차례에 걸쳐 20억원 가까이 지원했고 현금으로 돈을 맞춰 줄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이 공개한 박 씨의 현금 뭉치 사진이 이 후보에게 뇌물을 건넨 사진이 아니라 박 씨가 과거 돈 자랑을 위해 찍은 사진이라고 주장했다. 한 의원은 "이 사진은 박씨가 2018년 11월21일 올린 게시물에 있는 것으로, 뇌물과는 전혀 관련 없는 것이다. 사실관계를 충분히 확인하고 질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8년 11월 21일에 박 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김용판 의원이 박 씨가 이재명 후보에게 전달한 현금다발이라며 공개했던 사진과 똑같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무리 대선을 앞두고 있다지만 국회의원이 신성한 국정감사 자리에서 조작된 자료를 제시하는 전대미문의 사건을 도저히 그냥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에 대한 끊임없는 조폭 연루설은 모두 다 허위, 공작임이 드러났음에도 이러한 일을 저지른 것은 명백한 정치공작"이라며 "전직 서울경찰청장 출신이 이런 일을 벌인 데 대해 개탄스러울 따름"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용판 의원은 자료 조작의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하며 이 일에 국민의힘 지도부가 어떻게 개입돼 있는지 낱낱이 밝히기를 요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 캠프의 박찬대 대변인도 "깡패·조폭 말 믿는 ‘조폭 대변인’ 김용판 의원은 비겁하게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기자회견 통해서 입장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전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면서 국민의힘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의 국정감사 질문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원 전 지사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왜 이렇게 질문을 안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또 "자체적으로 시행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감에서 잘했다’는 질문에 1%대 답변이 나왔다. 얼마 전 내 지지율과 같다"고 말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