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시장도 '코로나19' 한파 "신입 공채 17.3% 감소"
상태바
고용시장도 '코로나19' 한파 "신입 공채 17.3% 감소"
  • 김상록
  • 승인 2020.03.2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고용시장이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플랫폼 사람인은 올해 1월부터 이달 둘째 주까지 자사 사이트의 주간 채용공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공고 숫자가 감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경력사원 채용공고 수는 7.2% 감소한 반면 신입사원 채용공고는 17.3% 줄어들었다.

코로나19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된 지난달 마지막 주부터는 채용공고가 전년 동기 대비 29.8% 급감했다. 경력 채용공고는 24.8%, 신입 채용공고는 35.3% 각각 감소했다.

사람인은 "2월 말부터 3월 초가 주요 기업들의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이 가장 활발해지는 시기임을 고려하면, 신입 구직자들이 체감하는 상황은 더욱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SK와 롯데, 포스코 등 주요 그룹들은 유튜브 등으로 채용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언택트 전형으로 상반기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 등에 따르면 롯데그룹은 계열사 32개사의 신입사원 공채를 진행 중이다. 지원서 접수 기간을 늘리고, 인적성 검사와 면접 등의 일정은 한 달 정도 미뤄서 진행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의 4개 계열사도 11일부터 상반기 신입사원 공채를 시작했다. SK그룹은 계열사 6곳에서 유튜브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인재 확보에 나섰다. 이 밖에 두산그룹과 BGF리테일, 현대오일뱅크 등이 신입사원을 모집하고 있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