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황민호 12살 김다현에게 "누나가 딱이야~" 고백
상태바
8살 황민호 12살 김다현에게 "누나가 딱이야~" 고백
  • 이태문
  • 승인 2020.10.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틀 싸이' 황민우 동생인 '리틀 남진' 황민호가 '보이스트롯' 준우승의 '국악트롯요정' 김다현에게 톡톡 튀는 고백을 했다. 

9일 방송된 MBN '대한민국 팔도 명물 인증쇼-나야나' 첫회에 황민호는 평균나이 9살 신동 그룹 흥 보이즈(이민혁, 조우준, 최지욱, 황민호)로 출연해 이병철의 ‘인생뭐있나’와 싸이의 ‘나팔바지’에 맞춰 신나는 노래와 멋진 춤으로 명물 인증단을 사로잡았다.

화제의 '보이스트롯' 출연 후 인기가 많아졌나고 묻자 황민호는 "방송 나가고 인기가 많아지기는 했는데 고백은 안 받아봤다"고 반응했으며, 명물 인증단에 앉아 있는 김다현 누나를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재치있게 "난감하네~ 난감하네~"라고 답했다.

또한 다가가 친하게 지내자고 고백하라는 말에 설레며 기다리는 김다현 앞에서 "누나가 딱이야~"를 노래해 끼와 흥으로 뭉친 황민호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어서 진행된 개인 무대에서 MC 붐이 형보다 잘하는 걸 묻자 "마음이 고와야지"라고 답한 뒤 숨겨둔 끼와 흥으로 무대를 장악해 힘찬 박수가 터졌으며 엄지 10개를 획득해 명물로 인증받았다.

사진 = 방송 화면 캡쳐

이태문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