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치권, 쇼트트랙 판정에 한 목소리로 中 비판…문 대통령은 침묵
상태바
여야 정치권, 쇼트트랙 판정에 한 목소리로 中 비판…문 대통령은 침묵
  • 김상록
  • 승인 2022.02.0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캡처
사진=SBS 캡처

7일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준결승 경기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한국 대표팀의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 선수가 탈락하며 '반중' 여론이 치솟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여야를 막론하고 중국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전날 밤 쇼트트랙 경기가 종료된 후 페이스북에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우리 선수들이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실력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단 여러분이 진정한 승자"라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8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과학기술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선수들의 분노와 좌절에 대해서 깊이 공감하고 우리 선수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서 반중정서가 굉장히 커지고 있는 상황인데 이런 부분을 어떻게 보나"라는 물음에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으로서 특정 국가에 대한 어떤 반대 감정이라든가 이런 것을 언급할 수는 없다"면서도 "한중 관계가 각자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면서, 또 상호 존중에 입각해서 상대의 국익을 존중해 가면서 이루어지지 못했기 때문에 국민들에게 그런 마음이 생긴 것이 아닌가 우려가 될 뿐"이라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은 더티(dirty)판정을 즉각 취소하고 대한민국의 금메달을 돌려주어야 한다"며 "중국이 세계인을 초청해놓고 올림픽정신을 훼손하며 자기들 이익만을 편파적으로 추구한다면, 이번 동계올림픽은 세계인의 축제가 아니라 중국만의 초라한 집안 잔치로 끝나고 말것"이라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올림픽 정신이 훼손되고 있다. 코로나 재난 속에서 세계 각국의 많은 시민들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보며 희망을 찾고 있다"며 "그 어느 올림픽보다 공명정대한 올림픽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선수들 힘내시기 바란다. 진정한 승자가 누군지 우리는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당 차원의 공식 논평도 이어졌다. 

박광온 민주당 공보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베이징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준결승 편파 판정, 스포츠 정신을 훼손하고 올림픽의 의의마저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납득할 수 없는 편파 판정은 반드시 바로잡혀야 한다. 그리고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된다. IOC와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엄정한 대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국의 노골적 텃세와 저급한 국격 속에 최선을 다하는 한국 선수단의 노력에 경의를 표하고 응원한다"며 "우리 선수단은 한국의 고품격 스포츠 정신을 끝까지 보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 여당에도 촉구한다. 지난 5년 중국에 기대고 구애해온 친중정책의 대가가 무엇인지 성찰하기 바란다"며 "개막식 때 벌어진 노골적 문화공정에 이어 편파 판정까지 중국의 부당한 처사에 침묵하지 말고 당당하고 의연하게 할 말을 해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라고 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청와대 제공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쇼트트랙 판정 논란에 대해 별다른 메시지를 내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오미크론으로 더욱 엄중해진 상황에서 정부는 끝까지 방역과 민생에 전념하며 국민의 삶을 지키는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추경안의 신속한 지원을 위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고,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비한 종합 대응 계획을 미리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SNS에 "우리는 2018년 평창에서 하나 된 힘으로 평화와 인류화합의 장을 만들어냈다. 스포츠가 만들어낸 놀라운 기적을 봤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스포츠를 통한 평화와 화합의 축제가 되길 바란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2019년 7월 일본이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를 선언하자 "다시는 지지 않겠다. 일본을 뛰어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후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는 등, '반일정서'가 고조됐다.

김상록 기자 kdf@kdf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